본문바로가기

보도자료

Home > 알림소식 > 보도자료

김재수농식품부 장관-식품업계 CEO 간담회 “ 올해는 식품산업의 성장산업화 원년 ”
등록일 2017-02-15 17:40:00
페이스북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싸이월드 싸이월드  구글 구글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월 15일(수) 오전 대한상의에서 국내 주요 식품업계 CEO 및 임원과 식품산업의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식품업계에 올해 식품산업 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간담회에는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과 CJ제일제당, 농심 등을 비롯한 식품업계 임원과 농식품부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하였다.
장관은 “식품업계가 청년층 일자리 확대, 적극적인 수출확대와 글로벌 시장 진출, 특히 청년해외개척단을 파견하여 신시장 개척에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하고, 농업-식품기업간 상생협력에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오늘 간담회에서 기업들은 ▲ 수출 확대를 위한 해외시장 정보조사와 新시장 개척활동 지원, 비관세장벽 해소, ▲ 원료 농산물 확대를 위해 종자개발의 국가차원 지원, 국산 밀 등 품종육성 지원 등을 정부측에 요청하였다.
수출확대와 관련해서 A사 대표는 “미국의 TPP 탈퇴가 RCEP 협상에 새로운 추진력으로 작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가 경쟁력 강화 및 식품산업발전 측면에서라도 우리 국가에 유리한 양허안이 조속히 타결될 수 있도록 정부가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B사 대표는 수출 마케팅과 관련해서 “민간 식품업계가 가공식품 수출확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배려해 줄 것”을 요청하였고, C사 대표는 “신시장 개척을 위한 해외시장 정보조사와 신시장 개척활동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검역, 통관절차 등 수출 비관세장벽해소와 관련하여 D사 대표는 “말레이시아의 한국산 유제품 수입쿼터가 적어 수출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쿼터 확대를 위해 정부차원의 노력이 절실하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브라질의 경우 유제품 수출시 기본서류 이외 절차가 복잡한 추가 통관서류를 요구하고 있어 수출 저해요인이 되고 있다. 기타 남미 국가처럼 3년 주기로 갱신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해 정부가 나설 줄 것”을 요청했다.
국산 농산물 사용확대와 관련해서 E사 대표는 “케익용, 제빵용, 제과용 특화 육종밀 개발과 국산밀 산업화를 위한 RD 지원이 필요하다”고 하고, F사 부사장은 “가공용 감자개발에 RD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장관은 “업계의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신속한 해결 방안을 마련하겠다. 농식품부와 업계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가경제에 기여하는 식품산업의 발전을 이루어야 한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업계와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정례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  170215 (배포시) 김재수 장관, 식품업계 ceo 간담회 개최.hwp 첨부파일 바로보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농림축산식품부 이(가) 창작한 김재수농식품부 장관-식품업계 CEO 간담회 “ 올해는 식품산업의 성장산업화 원년 ”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김재수농식품부 장관,‘2017 농식품 과학기술 미래전망대회’참석
다음글 ’17년 농식품모태펀드, 농산업분야 투자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