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해명/설명

Home > 알림소식 > 해명/설명

18억 들인 농산물이력추적관리시스템 무용지물 관련 아시아경제, 쿠키뉴스 등(10.11) 보도 관련 설명
등록일 2017-10-11 19:15:00
페이스북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싸이월드 싸이월드  구글 구글 
언론 보도내용 □ 농산물이력추적관리시스템(팜투테이블)의 이용 실적이 매우 저조하여 사실상 무용지물로 전락 ○ 농산물이력추적관리시스템 모니터링 현황을 분석한 결과 시스템 하루 평균 방문자가 24명에 불과하며 ○ 이력추적관리제도 등록 회원 수도 급격히 줄어들고 있음 * 이력추적관리시스템 등록 회원 수 : (‘12) 105천명 → (’16) 31천명 □ 농산물이력관리시스템을 폐지할 것이 아니라면 활성화 대책 마련 시급 농림축산식품부 설명 □ 상기 언론 보도내용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농산물 이력추적관리시스템 활용 관련 □ 이력추적관리시스템은 등록자에게 이력정보 기록관리의 편의성을 제공하고 소비자에게는 등록 농가의 이력정보를 확인 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으로 무용지물이라고 보긴 어려움 ○ 소비자 등 연간 평균 약 8,600명(‘15∼’17.6 최근 3년간) 정도가 시스템에 접속하고 있으며, 내부적으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담당자들이 이력제 등록 농가를 관리하는 데 이용하고 있음 ○ 아울러, 농가 등이 이력정보를 전산으로 관리하고자 할 경우 별도의 비용을 투입하여 전산시스템을 구축하지 않고 상시적으로 시스템 활용이 가능함 * 농업 관행상 고령농이 많아 이력정보를 수기(서류)로 기록관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마트급식업체 등도 별도의 전산시스템을 활용하기 때문에 시스템 사용자는 많지 않음 농산물 이력추적관리제도 등록자 수 관련 □ 농식품부에서는 소비자가 농가 등의 이력관리를 확인 할 수 있도록 이력추적관리제도와 농산물우수관리(GAP)제도를 운영하고 있음 * GAP 인증 농가는 이력관리가 필수(GAP 인증기준에 포함) ○ 이력추적관리제도 등록자가 GAP로 전환하거나 참여 유인이 부족하여 감소하고 있으나, GAP 인증 농가는 늘어남으로써 오히려 이력 관리가 되는 농가 수는 다시 증가하는 추세이며 * GAP 인증농가(전체농가대비): (’15) 53천호(4.8%) → (’16) 75(6.9) → (’17.7) 80(7.5) ○ 모든 농가가 GAP로 전환할 수는 없는 여건상 이력추적관리 등록자 수가 적어도 이를 병행해서 운영할 필요가 있음 이력추적관리제도 등록자 수 및 이력관리 농가수 비교 구 분 ‘13년 ‘14년 ‘15년 ‘16년 ‘17.7월 이력제 등록자 수* (생산·유통·판매단계) 104,853 98,264 62,517 31,662 25,438 이력관리 농가 수 (GAP 인증 농가 포함) 103,245 96,714 83,262 86,444 88,403 * GAP 인증을 받기 위해 이력제 등록이 필수 요건이었으나, ‘14년 9월부터 이력제에는 등록하지 않아도 이력추적이 가능하다면 GAP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개편 □ 다만, 농식품부(농관원)는 이력추적관리시스템의 운영을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시스템을 통합개선할 계획임 ○ 이력추적관리시스템을 ‘GAP정보시스템’으로 통합 운영하여 소비자에게 생산 이력 등 다양한 정보 제공하고 * 현재 이력정보관리시스템과 GAP정보시스템은 별도 운영 중 * GAP정보시스템: GAP인증 및 이력추적등록 농가 정보(성명, 주소, 품목, 면적 등)를 지역별, 품목별, 인증/이력추적등록번호별 조회 기능 제공 ○ 민간업체의 모바일 App. 등을 활용하여 시스템 외연을 확장할 예정 * 외부에서 입력하는 값이 이력정보시스템에 등록 될 수 있도록 시스템 개선 □ 아울러, 대국민 교육홍보 등을 통해 이력추적관리제도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는 동시에 GAP 인증 농가를 확대하여 이력관리 농가수도 지속적으로 확산해 나갈 것임 농산물 이력관리 관련 제도 ◈ (농산물 이력추적관리제도) 농산물의 안전성 등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해당 농산물을 추적하여 원인을 규명하고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생산단계부터 판매단계까지 단계별로 정보를 기록관리하는 제도 ◈ (GAP 제도) 농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농업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농산물의 생산, 수확 후 관리, 유통의 각 단계의 위해요소를 적절하게 관리하는 제도로 GAP 인증을 받은 농가는 이력관리가 가능 * 이력추적관리는 GAP 인증을 받기 위한 필수 요건(농촌진흥청고시 제2016-3호)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  18억 들인 농산물이력추적관리시스템 무용지물 관련 아시아경제, 쿠키뉴스 등(10.11) 보도 관련 설명(10.11, 배포시).hwp 첨부파일 바로보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농림축산식품부 이(가) 창작한 18억 들인 농산물이력추적관리시스템 무용지물 관련 아시아경제, 쿠키뉴스 등(10.11) 보도 관련 설명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농약기준 강화로 버섯 30% 판매 불가...부처 불통에 농민 불똥 국민일...
다음글 관리감독 부실에 줄줄 새는 ‘농작물 재해보험’(해럴드경제 등, 10.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