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육제한으로 AI확산 막았다지만 오리산업은 붕괴위기, 농민신문(4.13.) 보도 관련 설명자료
2018.04.13 12:38:19

 

언론 보도내용

□ 휘청대는 오리산업, 수급 불균형이 발생 오리산업 붕괴위기
□ 농가와 업계 관계자들은 오리 사육 휴지기제의 부작용을 줄일 보완대책 마련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


농림축산식품부 설명

□ 오리 휴지기제(사육제한) 시행(’17.11월~’18.3월)과 AI 발생에 따른 이동제한 등으로 사육마릿수가 감소하였었으나, 사육제한 및 이동제한 해제로 3월말 기준(694만수, KAHIS) 시행 이전 수준(698만수, 통계청)으로 회복
    * 사육마릿수 : (‘17.9) 698만수 → (18.1월) 429 → (2월) 472 → (3월) 694
 ○ 오리도축마릿수*도 증가 중으로 5월에는 사육제한 시행 전 수준(470만수)으로 회복할 것으로 전망되며, 오리가격**도 하락세로 전환
    * 도축마릿수 : (‘17.9) 470만수 → (18.1월) 454 → (2월) 273 → (3월) 333
   ** 산지가격 : (평년 4월) 7,100원/3kg → (‘17.9월) 8,000 → (’18.4.11) 9,800 → (’18.4.12) 9,600, 소비자가격 : (평년 4월) 12,901원/3kg → (‘17.9월) 12,693 → (’18.4.11) 14,043 → (’18.4.12) 13,744
□ 오리산업 조기안정을 위해 자조금을 활용하여 오리데이(5.2) 페스티벌 개최, 시식회 등 소비홍보 지원을 강화하고,
 ○ 농가 및 계열화업체에는 소득안정자금, 축사시설 현대화사업 지원 및 축산계열화업체 인센티브자금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 
□ 한편, 농가 및 업계관계자들의 오리 사육 휴지기제의 부작용을 줄일 보완대책 마련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하여는
 ○ 금번 시행한 오리 휴지기제 효과 등에 대하여 일부 지자체(충북)에서 효과분석 등에 관한 연구용역을 실시 중에 있으며, 향후 종합적인 평가 등을 실시할 예정
 ○ 향후, 휴지기제 추진 시 연구용역 결과 등을 토대로 업계와 농가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여 오리산업 피해를 줄이는 방향으로 추진할 계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