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개호 장관, 전국 우제류 도축장 소독 등 총력 당부
2019.02.08 13:38:19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은 2월 7일 구제역 방역 전국 지자체장 영상회의를 주재 후에충북 음성의 농협축산물공판장(도축장) 방문하여 구제역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관계자들을 려하였다.

 농협음성축산물공판장(도축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 장관은 1 28일 경기 안성에서 시작한 구제역은 앞으로 일주일을 구제역 확산의 고비로 보고소독 등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한다고 밝혔다.

❍ 정부는 백신접종을 2.3일 완료하였고긴 명절 연휴기간에 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하여 설 명절연휴 전에 전국 모든 우제류 농가를 대상으로 일제소독을 실시했으며설 연휴가 끝난 늘도 전국 일제소독의 날로 지정하여 전국 모든 우제류 농장에 대하여 일제소독을 실시한다.

❍ 전국의 포유류 도축장(83개소)에 대하여는 설 연휴이후 운영 재개 직전에 일제소독을 실시하며각 포유류 도축장에 해당 시군 소독전담관을 배치하여 도축장 출입 가축운송차량의 소독상황을 감독하는 등 특별관리를 실시하게 된다.

❍ 특히도축장이 오염되면 축산농가에 광범위하게 확산되는 우려가 있기 때문에 소독전담관의 지도·감독하에 도축장 진입로계류장생축운반차량 등에 대하여 분변 등 잔존물이 없도록 철저한 세척과 소독을 강조하였다.

 이 장관은 아직까지는 구제역이 추가 발생할 수 있는 엄중한 임을 감안해 외국인근로자가 고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경우에 일정기간 농장 출입을 자제토록 하고 철저한 소독 후에 정상업무에 하도록 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 구제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자기농장에 대한 저한 소독과 백신접종의심증상 발견시 신속한 신고 등 산인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 또한축산물 수급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서 국민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