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사용중인 구제역 백신은 소와 돼지에서 모두 효과있는 동일한 백신을 사용, YTN보도(1.31)에 대한 설명(2.1, 배포시)
2019.02.01 15:39:19

현재 사용중인 구제역 백신은 소와 돼지에서 모두 효과있는 동일한 백신을 사용

  [YTN라디오 김호성의출발새아침 1.31일자 인터뷰 보도에 대한 설명]

 

 

○ 현재 사용하고 있는 백신은 ‘15년 이후 우리나라 구제역 발생상황에 맞추어 소와 돼지에서 모두 변경되었습니다.

○ 금번 발생 구제역은 2017년 발생 바이러스와 같은 계통으로 2017년에 국내외의 백신매칭 실험을 통해 효능을 확인하였습니다.

○ 1월 31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새아침 서상희 충남대 교수 인터뷰 보도<구제역 변종 바이러스 의심효능있는 응급 백신 왜 안쓰나?>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 드립니다.

    

1. 보도내용

 ‘14-15년도에 구제역이 많이 발생하면서 돼지 백신은 변경하였는데 소는 ’11년 백신(O1-Manisa)을 지금까지도 그대로 사용하고 있음

❍ 효과있는 돼지 백신을 소에 응급백신으로 사용하여야 함

 O1 Manisa 백신의 백신 매칭이 안 되어 효과가 없음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입장

 (서상희 교수) ‘14-15년도에 구제역이 많이 발생하면서 돼지 백신은 변경하였는데 소는 ’11년 백신(O1-Manisa)을 지금까지도 그대로 사용하고 있음효과있는 돼지 백신을 소에 응급백신으로 사용하여야 함

▷ (검역본부 입장) ‘14-’15년 구제역 발생 이후로 돼지뿐만 아니라 소에서도 구제역 백신을 변경하였습니다.

❍ 과거 ‘11년 백신의 경우에는 O1 Manisa백신을 단독으로 사용하였으나, ’15년이후부터는 메리알 백신의 경우에는 O 3039 추가하였고 ‘16년부터 다른 국가의 백신을 추가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 ‘18년부터 구제역 백신은 소와 돼지에서 공통적으로 2종의 백신(O1 Manisa + O 3039, O Primorsky)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서상희 교수) 금번 경기 안성 발생 구제역 바이러스는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이며O1 Manisa 백신의 백신 매칭이 안 되어 효과가 없음

▷ (검역본부 입장금번 안성에서 발생한 바이러스는 지난 2017 보은·정읍에서 발생한 바이러스(O/MESA/Ind-2001e 유전형)  상동성이 높아 같은 계열로 확인되었습니다.

 2017년 구제역 세계표준연구소(영국 퍼브라이트 소재)와 검역본부 자체 백신매칭 결과당시 발생한 바이러스는 현재 국내 사용중인 구제역 백신주와 백신매칭이 성립되었고그 당시 긴급 백신으로 사용되어 구제역 방어에 성공적으로 사용된 바 있습니다.

❍ 따라서현재 사용하고 있는 백신은 2017년에 사용한 백신과 동일한 백신으로 동일하게 효능이 있을 것으로 판단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