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AI 확산 심각한데 일부 지자체 철새관광 ‘여전’ 설명
총관리자
디지털소통팀
2017.01.06
230

□ 보도 내용
  ○ “AI 확산 심각한데 일부 지자체 철새관광 여전”
    -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 별로 철새탐조관광이 운영 중이지만, 환경부에서 이를 제한하지 못하고 있음


□ 설명 내용
  ○ 환경부에서는 11.11일 AI 최초 확진 이후, 지자체에 공문 지시(11.11부터 총 17회)와 시․도 환경부서 대책회의(11.25, 12.2)를 통해 철새서식지 주변 행사중단, 출입통제 등 조치를 요청*하였으며,
     * 환경부는 11.11일부터 “야생조류 AI 상황반”을 운영하면서, 주요 철새도래지 실태조사, 철새 이동경로 조사, 분변 채취‧검사, 철새서식지 관리 대응, 매몰지 환경관리 등을 농식품부와 긴밀히 협조해 오고 있음
  ○ 이에 따라, 주요 철새 도래지를 보유한 지자체에서는 철새 탐조관광 등을 즉시 중단 조치하였는바, “주요 철새도래지 별로 철새탐조관광이 운영 중”이라는 보도는 사실과 다름
    - 대규모 철새 도래지를 보유한 순천시(순천만, 11.15부터), 부산시(낙동강하구, 11.18부터), 서천군(금강하구, 11.18부터), 서울시(한강 본류 및 지천, 11.30부터), 서산시(천수만, 12.1부터)에서 철새탐조 프로그램을 중단 조치하였음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