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기간, 가축전염병 방역관리 강화
2021.09.16 09:00:00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추석을 맞아 이동하는 사람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가축전염병 발생 예방 위해 추석 방역대책 홍보, 전국 일제소독 방역을 강화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최근 돼지 사육농가에서 3(고성 8.7., 인제 8.15., 홍천 8.25.)이 발생하였다.

   - 야생 멧돼지 발생도 최근 6월 이후 급증하고 있고, 발생지역접경지역에서 평창·춘천·홍천 등 강원 중부지역으로 확산되고 있어 이번 추석도 어느 때보다 방역 관리필요한 상황이다.

      *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21년 월별): (’21.6) 20(7) 55 (8) 89

      *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전년 대비): (’20.6~8) 96(’21.6~8) 164(71%)

최근 유럽아시아야생조류에서 조류인플루엔자 발생급증하고 바이러스 유형다양해져, 이번 겨울 철새를 통한 국내 유입 가능성이 있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방역 관리철저를 기해야 한다.

      * ‘21.상반기 발생건수/발생유형(전년대비) : (유럽) 44/16, (아시아) 3.1/34

(홍보) 귀성객축산농장 종사자를 대상으로 SNS, 문자메시지, TV자막 등을 적극 활용하여 추석 방역 준수사항 집중 홍보한다.

(귀성객) 고향 방문 시 축산농가 방문 자제, 벌초·성묘에 참여한 가족과 외부인은 농장 출입 금지, 가축전염병 발생지역 출입 금지와 같은 기본 방역 준수사항을 안내한다.

(축산종사자) 차량·사람 농장 출입통제, 축사 내·외부 및 장비 소독 철저, 모임 자제 기본 방역수칙 홍보를 강화한다.

      * 외국인 종사자 대상 14개 언어로 번역된 방역수칙 제작·배포

   - 농장 종사자벌초·성묘를 위해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을 출입하지 않도록 지자체 등을 통해 각별히 지도한다.

   - 농장별 지자체 전담관가축질병 방역상황 및 주요 방역수칙 등을 직접 점검하고 컨설팅 실시한다.

   - 최근 이용이 증가하고 있는 농협·산림조합 등 벌초 대행 서비스 인력들에게도 차량·장비 소독, 야생멧돼지 폐사체 발견 시 신고 방역수칙지속 안내한다.

(소독) 매주 수요일 운영하던 축산 환경 · 소독의 날추석 연휴 시작 전인 9.18.()끝난 후인 9.23.()로 임시 지정하고, 대대적인 청소·소독을 실시한다.

(캠페인) 축산농가 축산 관계시설·차량 운전자 모두 일제소독에 참여할 수 있도록 SNS문자메시지 등을 활용하여 소독 계획을 사전에 홍보한다.

   - 축산농가(돼지·가금 등 약 20만호)축산시설(도축장, 사료공장 등 57백개소)은 자체 소독장비를 활용하여 ·외부 청소·소독 일제히 실시하고, 축산차량(6천대)은 인근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하거나 소속 업체에서 세척·소독을 실시한다.

   - 지자체검역본부는 축산농장, 도축장 등 축산시설에 대해 소독 실시 이행여부확인·점검한다.

(방역차량)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 주요도로, 돼지 사육농장, 전통시장 가금판매소 등 집중소독이 필요한 지자체 소독차량, 농협 공동방제단, 군 제독차 동원할 수 있는 방역차량최대한 투입(9백대) 한다.

농식품부 박정훈 방역정책국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모두가 위험한 상황임을 인식하고 가축방역을 위해 국민 모두 적극적 협조가 필요하다라고 말하며,

축산농가에서는 손 씻기·장화 갈아신기, 매일 농장 내·외부 청소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꼼꼼히 실천하고, 귀성객들도 축산농장 방문 금지 방역조치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가축질병 의심 신고전화 1588-9060 / 4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