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품목(딸기·포도) 수출 최고 실적 달성
2022.01.13 11:00:00   식품산업정책관  수출진흥과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 품목인 딸기와 포도의 수출이 각각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두 품목은 정부에서 프리미엄 상품으로 수출 잠재성과 성장세를 고려하여 스타 품목으로 육성하고 정책적 지원을 집중한 결과, 지난해 수출실적이 각각 64.5백만 불과 38.7백만 불을 기록하는 한편, 두 품목 합산 수출액이 최초로 1억 불을 돌파했다.

   * 딸기: (‘20) 4,823톤, 53.7백만불 → (’21) 4,821톤( - ), 64.5백만불(20.0%↑)
   * 포도: (‘20) 2,108톤, 31.2백만불 → (’21) 2,315톤(9.8%↑), 38.7백만불(24.1%↑)
   * 합산: (‘20) 6,931톤, 84.9백만불 → (’21) 7,136톤(3.0%↑), 103.1백만불(21.5%↑)

  농식품부는 딸기‧포도 수출 확대를 위해 생산부터 저장, 유통, 마케팅, 구매자 발굴,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수출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해외시장에서 프리미엄 상품으로서 위상을 높여나가기 위해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딸기의 경우 그동안 적극적인 품종 개발을 통해 국산 품종 보급률이 96.4%로 높아졌는데, 특히 수출용으로 매향, 금실, 킹스베리 등을 육성하여 해외시장에서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시장 특성을 고려하여 싱가포르에서는 고급호텔의 유명 요리사를 통해 디저트 신 메뉴를 출시하였고, 베트남‧태국에서는 한국에 관심이 높은 점을 활용하여 프리미엄 매장 위주로 마케팅을 집중한 것이 프리미엄 이미지와 수요를 확산하는데 주효했다.

  또한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전 세계적인 물류난에 대응하여 대한항공과 협업으로 주 수출 시기인 12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싱가포르와 홍콩 노선에 전용 항공기를 운영하는 등 현장 애로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포도의 경우 수출상품에 대해서는 생산자들이 자발적으로 품질‧안전성 기준을 운영하여 품질향상을 도모하였고, 정부에서는 저장 시설 및 기술을 지원하여 기존 12월에 수출이 마감되던 것을 이듬해 3월까지 수출 시기를 연장하였다.

  해외 고급호텔, 대형백화점 등 최고급 매장을 중심으로 품질경쟁력을 갖춘 한국산 샤인머스캣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고 있으며, 중국 고급 유통매장에서는 1송이에 약 12만 원 정도로 고가에 판매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올해에도 딸기와 포도의 수출 성장세를 이어 나가기 위해 현장에서 아직까지 부족한 부분을 찾아 지원방안을 모색해 가는 한편, 시장별 소비 특성, 수요처 등 시장수요를 면밀히 분석하여 국가별 차별화된 수출전략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 전한영 식품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딸기‧포도 수출 1억 불 달성은 수출농가 중심으로 우수 재배기술을 확산하는 등 고품질의 농산물 생산을 통한 수출 확대를 지속적으로 노력해온 성과로 그 의미가 크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올해에도 수출농가가 수출을 선도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해 나가고, 한국산 농산물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더욱 공고히 하면서 농식품 수출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농림축산식품부 이(가) 창작한 스타 품목(딸기·포도) 수출 최고 실적 달성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